공연 ‘만남’, 안무가 장현수 “만남의 과정, 무용으로 승화시킨 작품”

페이지 정보

작성자 들숨 작성일19-03-22 17:40 조회1,367회 댓글0건

본문

공연 ‘만남’, 안무가 장현수 “만남의 과정, 무용으로 승화시킨 작품”

  • 정다훈 기자
  • 2018-10-23 18:29:24
  • 문화
공연 ‘만남’이 오는 25일부터 28일까지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상연된다.

공연 ‘만남’은 대중에게 익숙한 클래식 음악과 우리 춤의 절묘한 융화를 담아낸 공연으로 공연을 통한 관객과의 만남과 소통을 꾀한 작품이다. 

공연 ‘만남’은 전통음악, 국악 사이 클래식음악을 선곡해 한국 무용과 어우러지는 무대를 목표로 대중에게 익숙한 피아노와 첼로 선율에 맞춰 안무를 구성해 관객들에게 좀 더 친근하게 다가가고자 했다.

공연 ‘만남’, 안무가 장현수 “만남의 과정, 무용으로 승화시킨 작품”


전통과 현대를 동시에 품은 공연 ‘만남’에서 눈 여겨 봐야 할 관전포인트로는 세 가지가 꼽힌다.

춘앵무로 표현한 ‘곳고리 새’는 비단결 같은 독무로 아름다운 궁중무를 볼 수 있으며, ‘묘함의 조화’, ‘아련한 재회’에서는 사랑을 속삭이는 듯한 선율을 타고 절정의 리듬에 맞춰 선으로 표현하는 승무와 창작 무용을 만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신의노래’, ‘사랑의 찬가’는 설렘과 희망을 갖고 살지만 두려움을 떨칠 수 없음에 불안해하는 마음을 표현한 동작과 사랑의 감미로움을 표현한 창작무용 장고 허튼춤은 관객들에게 마음을 뭉클하게 하는 감동을 전달할 것이다.

장현수 안무가는 들숨무용단의 신작 ‘만남’에 대해 “공연 ‘만남’은 대자연의 변화무쌍한 상황을 극복하려 생명체 간 만남을 통해 위로를 받고 위안을 삼는 그 과정을 그리고자 했다.”며 “사람과 사람, 자식과 부모, 사람과 신, 나와 사회, 우리 전통 무용과 서양 음악 등 다양한 만남의 과정을 이야기에 담아 무용으로 승화시킨 작품이다.” 라고 설명했다.

공연 ‘만남’의 장현수 안무가는 국립무용단 수석무용수로 활동하며 2018 대한민국창조문화예술대상-대상 국회문화체육관광 위원장상, 2017 국립무용단 표창장-문화체육부장관 표창, 2017 대한민국 나눔대상-보건복지부장관 표창 등 눈부신 수상 경력을 지녔으며 현재 들숨무용단 비상임 안무가로 있다.

마지막으로 들숨무용단의 앞으로 행보에 대해 “공연 ‘만남’의 제작사인 사단법인 들숨무용단은 한국 무용의 길을 걷고 있는 젊은 안무가들을 지원하는 동시에 한국 무용 예술 공연을 통해 우리 전통과 창작 한국무용 작품을 유럽 등지에 알리기 위해 유럽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들숨무용단 장현수 안무가의 22년 내공이 깃든 공연 ‘만남’은 10월 25일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공연된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s://www.tvreport.co.kr/?c=news&m=newsview&idx=1086806

http://nc.asiae.co.kr/view.htm?idxno=2018102302030006731

http://www.mhn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52435

https://www.msn.com/ko-kr/news/living/%EC%9A%B0%EB%A6%AC%EC%B6%A4-%ED%81%B4%EB%9E%98%EC%8B%9D-%ED%83%80%EB%8B%A4%C2%B7%C2%B7%C2%B7%EB%93%A4%EC%88%A8%EB%AC%B4%EC%9A%A9%EB%8B%A8-%EC%9E%A5%ED%98%84%EC%88%98-%EA%B8%B0%ED%9A%8D%EA%B3%B5%EC%97%B0-%EB%A7%8C%EB%82%A8/ar-BBONJvC